로그인 | 회원가입 | CMS후원
2017.08.19 03:15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세계  |  미디어  |  칼럼  |  서팡게시판  |  여행게시판
 
칼럼홈 > 부킹정치


미국인들아, 들어라!

너희들은 1882년 조미수호통상조약을 위배했다. 너희들은 1904년 러일전쟁을 중재한답시고 일본의 조선 독식을 독려했다. 1905년에는 카스라 태프트 밀약으로 조선의 등에 칼을 꽂았다. 1910년...

김갑수 칼럼 | 2017-08-11 13:40:06
낙망의 시간에 희망의 여명을 보다 ③

정치적으로 서구식 데모크라시가 아닌 우리 식의 민주주의를 만들어야 한다. 경제적으로 서구식 자본주의가 아닌 우리 식의 공익공유주의를 만들어야 한다. 문화적으로 서구식의 근대주의가 아...

김갑수 칼럼 | 2017-08-03 06:05:48
낙망의 시간에 희망의 여명을 보다 ②

한국의 유럽 진보파 여러분! 이 나라가 통일된다면 당신들이 북과 화합할 수 있을까요? 절대 아닐 겁니다. 한국의 마르크스레닌주의자 여러분! 저는 신민족 자주사관을 제창합니다. 이것은 1392...

김갑수 칼럼 | 2017-08-02 09:25:17
낙망의 시간에 희망의 여명을 보다 ①

통합진보당이 해산된 내재요인은 이정희 대표를 필두로 하는 당 지도부의 정세판단 착오로 인한 의존주의 때문입니다. 이것은 ‘자주’와 거리가 멀었습니다. 우리는 흔히 이것을 ‘우경투항주...

김갑수 칼럼 | 2017-07-31 15:12:02
“이 산골짜기에까지 마르크스주의를 보내주어…”

우리가 알듯이 마오는 중앙 혁명군을 이끌고 368일 동안의 대장정을 주도했다. 이 과정에서 마오는 두 편의 적과 싸워야 했다. 하나는 물론 장제스의 국민당군이고 다른 하나는 내부의 반대파들...

김갑수 칼럼 | 2017-07-28 12:34:10
조선시대 토지세금제도, 바르게 알자

자주인이라면 스스로 판단을 내릴 수 있어야 한다. 남의 것을 아무리 잘 안다 한들 우리 것을 모른다면 자주인이 될 수 있을까? 인류 역사에 자기의 것을, 자기의 조상을 이토록 왜곡 폄하하는 ...

김갑수 칼럼 | 2017-07-26 12:12:12
우리의 자주를 위하여 - ① “유럽 푸닥거리는 끝났다”

자주국가란 무엇인가? 이것은 한 민족이 독립국가를 이룩하고 타민족에의 예속 없이 자주적인 의사 결정에 따라 역사를 진행시키는 나라이다. 우리는 1945년 일본 식민지로부터는 벗어났지만 아...

김갑수 칼럼 | 2017-07-24 11:20:40
민족사회주의자들의 무장항쟁 ④

오성륜은 넓은 이마에 짙은 머리카락을 가진 사나이였다. 그는 힘이 세고 건강했으며 미술과 문학을 좋아했다. 함경도 온성에서 태어난 그는 8세 때 부모를 따라 화룡현으로 이주했고 훈춘현 북...

김갑수 칼럼 | 2017-07-19 14:39:26
민족사회주의자들의 항일투쟁 ③

항일무장투쟁사에서 가장 유명한 두 전투를 들자면 1920년의 봉오동·청산리 전투와 1937년의 보천보 전투가 아닐까 한다. 그런데 봉·청 전투는 우파가 주도한 항쟁이었던 데 반해 보천보 전투...

김갑수 칼럼 | 2017-07-14 10:05:18
15 ~ 19세기 조선과 아메리카와 유럽

어떤 공동체가 발전하는지 퇴보하는지를 판단할 수 있는 근거 중에서 가장 종합적인 지표는 인구 증가율일 것이다. UN 통계에 따르면 2005년 ~ 2015년 10년 사이 세계 인구는 11.7% 증가했는데 ...

김갑수 칼럼 | 2017-07-12 15:31:33
체제변혁으로 가는 길 ④

한국의 자주세력은 왜 이토록 나약한가? 나의 고민은 마르크스만으로는 안 된다는 데에서 출발했다. 물론 마르크스가 인류에게 준 공적이야 두 말할 나위가 없을 정도로 크다. 그는 노동자, 즉 ...

김갑수 칼럼 | 2017-07-11 13:37:07
체제변혁으로 가는 길 ③

나는 일찍이 모화주의(慕華主義)에 유추하여 ‘모양주의(慕洋主義)’라는 말을 만들어서 서구문화를 선망하는 한국인의 사대주의를 비꼰 바가 있다. 여기서 서구라 하면 유럽과 미국을 가리킨다...

김갑수 칼럼 | 2017-07-10 12:46:40
민족사회주의들의 항일투쟁 ②

조선인민혁명군은 동북 유격대 세력과 관련되는 명칭이다. 우선 ‘조선인민혁명군’이라고 하면 조선인만으로 편제된 독립적인 군대인 것으로 들린다. 하지만 냉정히 말해서 조선인민혁명군이라...

김갑수 칼럼 | 2017-07-07 15:13:45
우리의 체제변혁을 꿈꾸며 ②

청나라 왕조가 서류상으로 망한 것은 선통제 푸이가 공식 퇴위를 선언한 1912년이다. 그러나 실제로는 2차 아편전쟁에 패한 1860년에 이미 망한 것이라고 볼 수도 있다. 정확히 표현해서 청나라...

김갑수 칼럼 | 2017-07-06 08:07:47
체제변혁, 사회주의로 가는 길 ①

나는 사회주의체제를 원한다. 논의를 단순하게 하도록 하자. 사회주의는 소비에트와 동유럽에서 분해되었다. 반면 중국, 베트남, 조선 그리고 쿠바에서 성공을 거두고 있다. 그렇다면 왜 소비에...

김갑수 칼럼 | 2017-07-04 14:52:55
민족사회주의자들의 무장항쟁 ①

우리는 대체로 친일의 역사가 청산되지 않았다는 데에 동의한다. 이 시대가 정의롭지 못한 것도 친일청산이 제대로 되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말한다. 그렇다면 우리는 왜 문제가 무엇인지를 알면...

김갑수 칼럼 | 2017-07-03 15:48:07
[연재] 68주기 백범 김구를 회상하며 - ⑥

8.15 이후 임정요인이 귀국한 후 장준하는 잠시 김구의 비서 일을 한 적이 있다. 당시 임정요인들은 물론 남한의 지도자들은 국제 정세에 너무도 둔감했다. 그들에게는 한국이 국제정치의 소용...

김갑수 칼럼 | 2017-07-01 14:04:03
[연재] 68주기, 백범 김구를 회상하며 - ⑤

1940년 3월, 임정 지도자 한 분이 세상을 떴다. 임시정부의 주석으로 있던 석오 이동녕이었다. 그는 사천성 기강에 있는 임시정부 건물 2층 침소에서 마지막 숨을 거두었다. 석오는 임정의 지도...

김갑수 칼럼 | 2017-06-30 13:59:53
[연재] 68주기, 백범 김구를 회상하며 - ④

김구가 배에 오른 데에는 사연이 있었다. 그는 가흥에서 중국 보안대 본부로 붙들려갔었다. 그를 꺼내준 사람은 손문의 친구 저보성이었다. 저보성은 김구를 더욱 안전하게 피신시키지 않으면 ...

김갑수 칼럼 | 2017-06-29 13:50:36
[연재] 68주기, 백범 김구를 회상하며 - ③

상해임시정부 사람들은 윤봉길의 거사 다음 날 황망히 상해를 떠났다. 그들은 기차를 타고 가흥이라는 곳에 가서 여장을 풀었다. 10년 간 상해에서 버텼던 임시정부가 이 날로부터 간판을 들고 ...

김갑수 칼럼 | 2017-06-28 13:46:42
12345678910 ..24

                                                 
문재인정부 출범 100일, 교육은 어...
                                                 
미국인들아, 들어라!
                                                 
왜 당신은 계란을 바위에 던지시나...
                                                 
공기업 적자, 정치인-자본-관료의 ...
                                                 
트럼프 최측근 배넌 “대북 군사옵...
                                                 
2016년의 관점 - 종교와 머니 게임...
                                                 
[단상] 신에게는 아직 12번의 재판...
                                                 
文 ‘정체된 견고함’ 安 ‘불안한...
                                                 
文 케어 현장반응 “의료수가 정상...
                                                 
‘장충기 문자’ 미담 기사로 덮는...
                                                 
천안함의 진실을 지킨 사람들과 박...
                                                 
독립유공자 전면 재심사를 권고함
                                                 
위선
                                                 
누가 글로벌 인재인가?
                                                 
유권자, 즉 국민이 ‘단일화’를 ...
                                                 
“우리는 아직도 가족들을 기다리...
                                                 
“근혜를 보면 그 아부지를 생각한...
                                                 
[오영수 시] 망각의 숲
20652 한민구와 천안함 조작사건
16851 [단상] 신에게는 아직 12번의 재판...
15506 미국인들아, 들어라!
14479 박근혜 올림머리 집착 ‘나는 여전...
13215 [천안함 항소심 제5차 공판 ⑥] UD...
10121 신자유주의와 미국의 앞날 ② 미국...
9835 ‘대선 전날까지도 ‘문준용 의혹 ...
9701 이종인 “천안함 간단한 해법은 생...
8394 낙망의 시간에 희망의 여명을 보다...
8374 댓글 신고도 못하고 멘붕에 빠진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13 진미파라곤930호 (주)민진미디어 | 발행.편집:신상철 | 등록번호: 서울 아01961 | 발행일: 2012.02.15 |
이메일: poweroftruth@daum.net | 사업자번호: 107-87-60009 | 대표전화: 02-761-1678 | 팩스: 02-6442-0472 | 통신판매: 2012-서울영등포-0188호
회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광고/사업제휴문의 | 기사제보 | 칼럼쓰기